대안언론의 등장 참 힘드네요.

카테고리 : 잡담  |  작성일자 : 2008.04.17 14:52  |  작성자 : 점프컷
전 인터넷이 이렇게 대중화가 되었으니 이제 조중동의 시대는 저물겠구나 하고 생각 했었습니다. 근데 아직까지 저물기는 커녕 오히려 더 영향력이 높아진거 같습니다. 조중동을 줄기차게 비판해도 오히려 우리나라 3대 메이저 신문사라는 이미지만 자꾸 높아집니다. 4위가 누군지 몰라도 조중동만 까서 미안해^^;

물론 조중동 역시도 예전에 비해서 종이신문 팔리는게 적어지니 나름 고민이 있겠지만 이는 조중동의 문제가 아니고 종이신문 전체의 문제고, 언론의 영향력이라는 측면에서 여전히 조중동의 힘은 막감합니다. 도대체 그 힘이 어디에서 나오는지는 모르겠지만 여하튼 인터넷 시대에 짠~하고 등장할 것만 같던 영향력있는 대안언론이 나타나고 있지 않습니다.

민노씨님이 지속적으로 한겨레의 문제점을 지적하고 있는데(그중 최근글) 저도 한겨레 보면 참 답답합니다. 기회를 잡을 수 있는데 그걸 못잡고 있으니 말이죠.

기존 종이신문은 자전거 경품 살포와 같은 영업력에서 차이가 워낙 나기에 조중동에게 밀린다고 볼 수 있습니다. 그러나 인터넷에서의 경쟁은 종이신문만큼 자본력의 싸움은 아니거든요. 얼마나 웹을 잘 이해하고 전략적으로 접근하느냐 하는 실력의 문제입니다.

물론 이글에서 한겨레의 그런 면을 비판할려고 하는것은 아니고, 단지 인터넷 시대에 와서도 조중동의 영향력을 어느정도 위축시킬 수 있는 대표선수가 여전히 고전하고 있으니 안타깝다는 말입니다.

그럼 인터넷 진보신문이라고 할 수 있는 프레시안은? 저도 가끔 방문해서 보지만 자주 들어가기는 힘듭니다. 요즘 같은 세상에 그 흔한 RSS 하나 지원하지 않고 있습니다.(수정 : 민노씨님이 프레시안의 RSS 링크를 알려주셨습니다. http://www.pressian.com/rss/media.xml)

물론 한겨레나 프레시안의 기사들이 조중동의 기사들에 비해서 훨씬 우수합니다. 그러나 인터넷 시대에 전략적인 마인드가 부족한체 여전히 진보신문들이 밀리고 있는 형국입니다.

누가 되든 인터넷에 대한 충분한 이해를 바탕으로 조중동을 위축시킬 수 있는 진보신문이 등장했으면 합니다.

RSS는 물론이고 블로거들이 쉽게 참여할 수 있도록 문을 활짝 열고, 가능하다면 블로거뉴스와 같은 공간도 제공해주고, 진보적인 기사뿐 아니라 정치에 관심없는 사람들도 와서 편하게 읽을거리가 넘쳐나는 신문이 나왔으면 합니다.

오히려 "진보진영에서 만드는 경제신문" 이런 컨셉도 괜찮을거 같구요. 조중동은 조중동을 지지하는 독자들 뿐 아니라 비판하는 사람들까지 방문해서 기사를 읽고 있는데 언제까지나 진보진영쪽만 구독자로 설정해서는 안되겠죠. 재미와 정보쪽에 보다 많은 관심을 가져야 할 것입니다.

진중권이니 홍세화니 줄줄 꾀고 있는 사람들보다 아파트값 어떻게 될까?하고 걱정하는 사람들까지 독자층으로 잡아야 합니다. 그래야 조중동과 한번 해볼만합니다.

경제신문의 허접한 기사 읽다가, 왜 이따위 기사들이 내눈에 보이는거야 하는 생각이 들어서 적어본 글입니다. 해당기사는 읽을 가치가 없기에 링크하지 않겠습니다. 뭐 정몽준이 뉴타운 관련해서 조목 조목 반박했다 그런 내용의 기삽니다.
Posted by 점프컷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8.04.18 09:51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그런 점에서 편견 없이 정정당당하게 이쪽이든 저쪽이든 나쁜 건 X지고 좋은 건 칭찬하는 걸 원칙으로 하는 우리 회사가 만드는 신문이 귀하게 여겨지는데요.. 하지만 역시 광고주로부터의 독립은 요원;;

    최근에는 서울신문도 상당히 괜찮은 것 같아요. 하지만 사람들은 두껍고 화려하고 깔끔한 편집이 있는, 무엇보다 '경품'을 주는 C일보를 원하죠;;

    • 점프컷 2008.04.18 10:50 신고 Address Modify/Delete

      펄님의 기사를 우연히 신문으로 보고 한국일보가 그런 신문인줄 알았습니다.^^

      조중동외에 좋은 신문들 많은데 왜 사람들은 조중동만 보는지...역시 경품의 힘일까요?^^;

  2. 트람 2008.04.19 11:38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과거 기자 사관학교로 유명했던 한국일보.. 좋은 길을 걸으려 노력하지만 자본이 없어 양질의 기자,기사들을 꽉꽉 채우지 못하는 한겨레.. 안타까운 매체가 많은 것 같아요. 인터넷에선 의식있는 블로거들이 많이 있지만 흩어져 있고 목소리가 분산된 느낌이고요. 조선은 정치,경제 분야의 편향성을 계속 지적받지만(저도 디게 싫어요ㅎ) 고급 인력들을 꾸준히 선발하고 키워내어 기사 퀄리티를 높여 온 측면은 무시할 수 없는 것 같습니다. 의식있는 네티즌들로 만들어 나가는 대안언론을 언젠가는 만들어 보고 싶네요 아흑~

    • 점프컷 2008.04.20 21:26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아 한국일보가 기자 사관학교로 유명했었군요. 몰랐습니다.^^; 대안언론 뭔가 될듯 될듯 하면서 참 힘드네요. 그래도 많은 분들이 대안언론의 필요성에 공감하고 있으니 희망이 보이긴 합니다.^^

  3. 민노씨 2008.04.20 13:58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그저께 이 글 읽고 댓글이 길어져서 댓글 쓰다 말고 메모장에 옮겨서 이어쓰다가... ㅡㅡ;;
    다 마무리 못하고 깜빡했네요.
    글 다 쓰면 트랙백할까 싶습니다. ^ ^;
    (그런데 종종 느끼는 거지만.. 댓글창의 표시 영역이 제한되어 있는건가요? 쓰다보면.. 댓글을 댓글창을 넘겨버려서... 글을 잡아먹거든요. ㅎㅎ )


    추.
    본문 중 프레시안이요.
    프레시안은 기사풀이 좀 협소해서..
    각 섹션별로 RSS 피드를 공급하고 있지는 않지만...
    RSS를 하기는 합니다.
    http://www.pressian.com/rss/media.xml

    • 점프컷 2008.04.20 21:28 신고 Address Modify/Delete

      트랙백 기대하겠습니다.^^

      댓글창은 방금 스킨을 확인했는데 overflow:hidden이 되어있는 곳이 있더라구요. 그래서 일단 auto로 바꿔봤습니다.

      프레시안은 RSS 링크가 있군요. 본문에 반영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4. 민노씨 2008.04.21 01:19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오호, 감사합니다.
    일단 실험삼아 이 글에 메모장으로 옮겼던 내용을 써볼까요? : )

    ~~~~
    문제의식에 깊이 공감합니다.
    저는 글 서두에 말씀하신 (인터넷)한겨레에 큰 기대를 했었지요.
    그 탄생의 역사성과 상징성 때문에, 그리고 개인적인 체험들, 세상을 가장 먼저 알려준 매체는 뭐니 뭐니 해도 한겨레였으니까요. 하지만 여전히 우호적으로, 관심을 갖고 있기는 하지만, 솔직히 이제는 그다지 큰 기대를 갖고 있지는 않습니다.

    아주 냉정하게 말하자면, 거대수구언론과의 '적대적 공생' 메카니즘 속에서 자신의 존립근거를 찾아가고 있구나 싶은 좌절감이랄까, 배신감이랄까, 한계랄까를 느끼기도 하죠. 한겨레 스스로도 김대중, 노무현 정권을 거치면서 스스로 권위화되고, 관료화된 것이 아닌가 싶어요.

    저는 블로그가 스스로 대안적인 미디어의 잠재력을 표출할 수 있는 방식을 이제는 블로거들 스스로가 현실적으로 고민할 단계가 온 것이 아닌가 싶습니다.
    ~~~~

    오, 이제 제대로 모두 보이네요. : )

    추.
    닭네임 코리아의 닭대가리 같은 행동이 '합리적으로 의심'되는 어처구니 없는 상황이 진행되고 있는데요.
    관심을 당부드립니다. ㅡ.ㅡ;
    http://feeds.feedburner.com/~r/gatorlog/~3/273922370/

    • 점프컷 2008.04.21 10:00 신고 Address Modify/Delete

      민노씨님이 "솔직히 이제는 그다지 큰 기대를 갖고 있지는 않습니다." 이정도의 표현까지 하시는걸로 봐선...제가 생각하고 있는 문제보다 훨씬 심각한 상황이네요. 저도 다른 진보적인 신문은 잘몰라도 대학다닐때 한겨레만큼은 챙겨보고 그랬는데...아...

      블로그 스스로 대안적인 미디어로서의 고민 전적으로 동감합니다. 이 부분은 항상 응원하겠습니다.

      닭네임 의심되는 포스트는 읽어봤습니다. 일단 차니님이 분석을 해주신다고 하니 차니님의 포스팅을 기다려봐야죠. 닭네임이 호스팅쪽은 참 말이 많습니다. 도메인은 저가라 이용할만한데 호스팅은 비추죠. 게다가 자꾸 이런 문제도 불거지니, 기술력뿐 아니라 업체의 도덕성마저 의심하게 되네요^^;

  5. 민노씨 2008.04.21 03:23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이제야 트랙백 쏩니다. : )

  6. keylogger 2011.10.21 18:03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Thankx for sharing this.

  7. sim card recovery 2011.10.21 18:04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thanks for info

  8. Sree 2012.08.14 11:27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That's a slick answer to a challenging qetusoin

  9. Justin 2012.08.16 13:52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What a pealsure to meet someone who thinks so clear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