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신협과 한겨레 개념은 어디로?

카테고리 : internet  |  작성일자 : 2008.01.16 14:34  |  작성자 : 점프컷
사건의 발단 : RSS에 사용료를 요구하는 인터넷한겨레

RSS에 사용료를 요구하는게 정당한가에 대한 추천 포스트

028. 인터넷 한겨레를 둘러싼 RSS 논쟁 (08.01.12)

온신협 RSS 논쟁 - 꼴통 인터넷한겨레 vs. 진보 조선닷컴 : 새드개그맨님의 논의에 더하여

위의 포스트만 읽어도 중요한 부분은 충분히 설명됩니다. 새드개그맨님과 민노씨님의 견해에 100% 동의를 하고 너무 잘 설명해주셔서 사실 더 할말도 없습니다만 이 문제가 아주 중요하다고 생각하여 논의를 좀더 확장하는 차원에서 포스팅 한번 해봅니다.

RSS는 기본적으로 컨텐츠를 효율적으로 배포하기 위해서 만들어진 기술입니다. 예전에야 사이트가 얼마 없었으니 즐겨찾기 등으로 충분히 커버가 가능했지만 사이트가 많아지면서 RSS와 같은 기술은 필연적으로 요구되고 있습니다. 블로그만 해도 구독하지 않고 자주 가는 블로그 즐겨찾기 해놓고 계속적으로 돌아다니는건 상상을 하기 힘듭니다.

RSS가 무엇인지 http://www.ibm.com/developerworks/kr/rss/ 페이지를 참고해 보겠습니다.
RSS 파일들은 표준 XML 기반 파일로서, 웹 콘텐트를 신디케이트 및 모으는 방식을 제공합니다. 이 파일에는 콘텐트에 대한 정보를 설명하는 메타데이터, 콘텍스트, 데이터 특성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RSS 파일들을 사용하여, 웹 사이트에서 헤드라인, 링크, 아티클 요약을 제공하는 데이터 피드가 만들어집니다. 이 파일들은 로고, 사이트 링크, 인풋 박스, 여러 뉴스 아이템들을 포함한 정보 채널을 기술하고 있습니다. 기타 웹 사이트들은 이러한 정보를 자신들의 페이지와 자동으로 결합하거나, 피드를 사용하여 사이트에 실시간 뉴스 헤드라인을 제공합니다. 이러한 기술을 사용하여 해당 웹 사이트에 실시간 정보 배포가 가능해집니다.
RSS라는 기술 자체가 RSS 리더 혹은 위의 설명에 나와있는 것처럼 RSS 피드를 자신들의 페이지와 자동으로 결합해서 보여주는 위자드닷컴과 같은 사이트를 전제로 한것입니다.

RSS 기술은 현재 인터넷에서 필연적인 기술입니다. 특히 우리나라와 같이 폐쇄적이고 불펌이 난무하는 인터넷 문화에서는 RSS라는 기술의 이용이 더욱 장려되어야 하구요.(인터넷 발전을 위한 단체 같은건 없나요? 이런 단체에서 공정위가 약관 수정을 요구하듯이 온신협의 말도 안되는 이용규칙의 수정을 요구하면 안되는지?)

RSS에 온신협에서 정한 것과 같은 이용규칙이 필요할까요? RSS 피드를 제공할지 안할지는 얼마든지 신문사에게 권한이 있습니다. 그리고 내용 요약부분이 저작권에 문제가 될거 같으면 내용은 넣지 말고 제목만 피드로 만들면 되죠. 제목이나 링크도 저작권입니까? 쓸데없는 규칙 없이도 신문사가 RSS 피드를 제공할지 여부부터 RSS 피드 내용을 완벽하게 컨트롤 가능하기에 충분히 RSS는 자체적으로 저작권이 보호됩니다.

정작 저작권 위반이 명백하고 신문사의 이익에 치명적인 피해를 입히는 네티즌들의 기사 불펌에는 왜 그렇게 소극적인지 모르겠습니다. 대중은 무섭고 기업은 만만해서 그런가?-_-a(아니면 대중한테는 수익을 기대할 수 없으니 기업만 공략하자?)

그리고 개인과 기업을 구분하는 RSS 이용규칙 모양새 자체가 너무 웃깁니다. 지들이 만들어낸 기술입니까? RSS가 이런 구분없이 컨텐츠의 효율적인 배포에 중점을 두는 기술인데 지들이 무슨 자격으로 이용규칙을 논하나요? 개인과 기업을 구분하는 경계가 모호하다는 현실적인 이유에 앞서서 이런 규칙을 만들어내는 그 뻔뻔함에 두손 두발 다 들었습니다.

RSS 이용규칙 제가 다시 정합니다.
RSS가 뭔지 잘 모르는 애들은 RSS 피드를 제공함에 있어서 전문가에게 반드시 물어보고 제공해야 한다.
이거 어겼다고 생각하는 신문사들은 지금 당장 RSS 피드 내리기 바랍니다.
Posted by 점프컷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민노씨 2008.01.16 15:47 Address Modify/Delete Reply

    부족한 글을 추천해주셔서 고맙습니다. : )

    http://capcold.net/blog/?p=1060
    (특히 상업적 전략 차원에서 인터넷한겨레의 뻘짓에 대해 다룬 부분)

    http://bloter.net/tt/asadal/738
    (온신협 소속사들의 서로 다른 반응에 대해 지적하신 부분)

    위 글도 추천합니다. : )

  2. 민노씨 2008.01.16 15:48 Address Modify/Delete Reply

    앗! 트랙백을 잘못 보냈네요. ^ ^;;
    상관없이 보내진 글 삭제하시는 수고를 부탁드립니다.

    • 점프컷 2008.01.16 16:02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삭제했습니다. 다른 포스트 추천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아직 못 본글이네요? 얼릉가서 봐야겠습니다.^^

  3. 외계인 마틴 2008.01.16 16:25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어차피 몇몇에 의해 RSS의 개념이 바뀌지는 않을것인데..
    저는 그냥 재미있게 구경만 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스킨이 바뀐걸 이제야 알았습니다.
    잘보고 갑니다. ^^

    • 점프컷 2008.01.16 20:30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이렇게 비판도 할 수 있고 여러 의견을 들을 수 있다는 점 자체가 참 좋은거 같아요.

      제가 심플한걸 좋아해서 스킨은 최대한 심플하게 바꾸어 봤습니다.^^

  4. foog 2008.01.16 16:41 Address Modify/Delete Reply

    RSS사용규칙은 지난번 조직된 한국블로거연합회가 나서서 잘 만들면 될 것 같네요.. ㅋㅋ

    • 점프컷 2008.01.16 20:31 신고 Address Modify/Delete

      ㅎㅎㅎ 한국블로거연합회가 출동할 타이밍이군요.

      그나저나 댓글 주셔서 또하나의 좋은 블로그를 발견했습니다. 감사합니다.^^

  5. baos 2008.01.16 16:45 Address Modify/Delete Reply

    한겨레가 문제가 아니라, 온신협이 문제인 것 같네요.
    한겨레는 온신협 소속이니 따를 수 밖에 없죠.
    조선일보가 자기네는 온신협이 아닌 것처럼 바로 한겨레 등에다 칼 꽂는 기사를 내보냈는데
    그건 일언반구도 없는 것도 좀 의하합니다.

    일단 오픈웹의 마케팅적 접근이라는 점에서 유의미한 논쟁입니다.
    그런데 한겨레를 타겟으로 하는 접근은 좀 우스꽝스러운 건 사실입니다.

    • 점프컷 2008.01.16 20:43 신고 Address Modify/Delete

      한겨레도 문제고 온신협도 문제죠. 온신협의 규정을 어쩔 수 없이 따른건 아니거든요.

      그리고 제가 작성한 포스트에서 주된 타겟은 온신협입니다. 그렇다고 문제의 발단이 된 한겨레를 쏙 빼고 말하기는 힘들구요.

      조선일보가 온신협 소속사이기 때문에 좀더 적극적으로 온신협의 이런 규정을 명확하게 하지 않고 그런 기사를 내보낸 점도 있다고 봅니다.

      온신협 소속사이기 때문에 그 규정을 따르지 않고 적극적으로 행동을 옮기지 않은 곳은 조선일보만 그런게 아니구요. 다들 그 무지막지한 규정을 몸소 행동으로 옮기지는 못하고 있죠.

      그 규칙 자체는 얼마든지 소속사들이 다시 협의해서 바꿀 수 있습니다. 조선일보가 이런 열린 견해를 보여주니 좋은 방향으로 규칙이 개정되겠구나 하는 기대를 합니다. 그래서 서명덕 기자님의 기사가 등에다 칼 꽂는 그런 측면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문제가 수면밑에서 잠자고 있었거든요. 규칙이 법과 같은 것도 아니고 사실 소속사들이 그걸 적극적으로 감안하지도 않고 있었구요. 이런 문제가 수면위로 부상했을때 어떤 코멘트를 할 수 있다고 봅니다.

      원칙적으로는 baos님의 의견에 동의합니다. 의견 감사합니다.

  6. baos 2008.01.16 21:17 Address Modify/Delete Reply

    일단 위자드웍스 표사장이 굉장히 자극적인 글을 써서 본질이 많이 호도된 면이 있습니다. 표사장의 포스트를 보면 한겨레의 응대에 대해서 강하게 성토하다가, 조선일보의 말 뒤집기와 온신협에 대한 얘기가 나오자 꼬릿말에서는 얘기가 바뀌었는데요, 유독 한겨레가 타겟으로 되는 이유는 잘 납득이 되지 않습니다. 표사장의 글도 그랬고, 님의 포스트도 선정적인 여론몰이에 한보탬 하고 계십니다.

    저도 작은 사이트를 운영하는데요, rss뿐 아니라 뉴스링크를 거는 것에도 각 사이트의 허락을 받고, 동의를 구하지 못한 링크는 다 제거했었습니다. 어쨌거나 저작권 등의 문제는 아직 논란은 있지만 법적, 규약적 약속이 아직 완전히 합의되어 있지 않은 것이 엄연한 사실입니다.

    문제는, 위자드웍스는 업연히 기업체인데도 불구하고 시장에 대해 성토하기 전에 시장의 여건도 전혀 파악하지 못하고 있었다는 겁니다. '오픈 컨텐츠니까 마음대로 해도 된다'는 동아리식 사고는 경영이 접목되지 못한 개발자 위주의 젊은 기업이 가진 한계가 아닐까 합니다.

    rss의 사용문제는 아마 약간의 합의절차만 있었더라면 규약이 조정되고 쉽사리 사용될 수 있던 문제였습니다. 사업적 미숙함이 선정적인 이슈로 커져버렸습니다. 아마 경영 마케팅쪽에 근무하시는 분들은 공감하시리라 봅니다.

  7. aDDnOTE 2008.01.17 01:59 Address Modify/Delete Reply

    일단 제목부터 한겨례를 너무 강조하셨네요. 본질은 한겨례에 있는 것이 아니라 온신협에 있는데 말이죠. 여기에 적힌 글도 그렇고 다른 포스팅도 그렇고 한겨례에 좀 더 비중을 두고 공격하는 것 같은 인상입니다.
    본질에 더 접근하기 위해서라도 선정적인 제목과 글쓰기는 자제하는 것이 바람직하지 않을까요??

  8. 점프컷 2008.01.17 13:58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baos님과 aDDnOTE 댓글에 종합적으로 답변을 드리겠습니다.

    제가 작성한 포스트가 "유독" 한겨레만을 타겟으로 한 부분은 없다고 봅니다.

    제목에만 한겨레가 언급되었구요. 본문에서는 온신협의 RSS 이용규칙의 부당함(이게 본질이죠?)만을 강조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사건의 발단은 한겨레이기 때문에 한겨레를 언급하지 않을 수는 없다고 봅니다.

    제목에 사건의 당사자인 한겨레가 언급되었다고 해서 이 글이 온신협이라는 본질은 나두고 온신협의 소속사 입장에서 충실히 따라간 한겨레만을 겨냥했다고 보기는 힘듭니다.

    그리고 한겨레가 본질과 무관하다는 의견에도 동의하기는 힘듭니다. 현실적으로 온신협이라는 단체는 소속 언론사를 이끌어가는 입장에 있다고 보기는 무리가 있구요. 언론사마다 저작권 문제가 불거졌을때 일일이 대응하기 힘드므로 이를 일괄적으로 처리하기 위한 편의기구(?) 정도로 봐야합니다. 소속 언론사가 다른 목소리를 내듯이(한겨레, 조선일보의 RSS에 대한 태도) 온신협이 소속 언론사 입장에서도 그렇게 권위있는 단체로 보여지지 않습니다.

    온신협이 조선일보에게 우리가 이런 이용규칙 만들어놨는데 너희들은 왜 딴소리 하느냐고 따질 수 있을거 같지도 않구요. 이런 현실적인 상황을 고려하면 한겨레가 단지 온신협의 규정을 따랐을 뿐이라는 변명은 궁색합니다.

    온신협이라는 단체의 존재이유 역시도 이런 보호막으로서의 기능이 있습니다. 행동대장으로 내세우고 문제가 생기면 니가 뒤집어 써라는 식이죠. 이 노림수를 단순히 선의(온신협의 긍정적인 존재이유)로만 인정하기는 힘들다는게 제 생각입니다.

    그리고 baos님의 "rss의 사용문제는 아마 약간의 합의절차만 있었더라면 규약이 조정되고 쉽사리 사용될 수 있던 문제였습니다."라는 지적은 지금까지 온신협이 보여왔던 행태와 이번 사건에서 보이고 있는 자세로 봤을때 약간의 합의절차만으로 규약이 조정될거 같다는 생각은 전혀 안듭니다.

    그러기에 다소 선정적일지라도 이 논의는 좀더 확대해서 문제를 제기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9. baos 2008.02.08 14:25 Address Modify/Delete Reply

    늦게 답글을 봤네요.


    표사장이 한겨레에 그랬답니다. 회사 일이니까 '공문' 보내라고... 공식적으로 처리하라고. 그런 사람이 자기 개인 블로그에 지극히 개인적인 글을 쓰고는, 논란이 되자 자기는 문제에서 뒤로 빠졌죠. 회사대 회사의 문제, 단체대 단체의 문제를 그런 식으로 처리하는 행동 자체가 한 기업체의 대표라고 하기엔 자질 문제가 커 보이는군요. 좀 많이 배워야 될것 같습니다.